What is the main purpose of this talk?

 (A)  To introduce a new virus
 (B)  To explain that there is a way to beat the virus
 (C)  To explain how the virus is infected
(D)  To propose a new methodology to study the virus

What does the speaker say about the virus?

 (A) It is incurable
 (B) It is airborne
 (C) It’s strength is actually its weakness
 (D) It will be eradicated soon 

3  What does the man tell about the reason to spend a decade in school
 (A) To learn how not to make crumbs when you bake
 (B)
 (C) To see the crumbs for the clues that mother nature left
 (D) pick up the motorbike

 

해설

 

먼저 예문을 보자.

“Mother Nature is a Serial Killer. No one’s better,more creative, but, like all Serial Killers she can’t help the urge to want to get caught. And what good are all those brilliant crimes, if no one takes the credit? So she leave crumbs. Now the hard part, why you spend a decade in school, is seeing the crumbs for the clues they are. Sometimes the things you thought were the most brutal aspect of the virus, turns out the be the chink in it’s armour… and she loves disguising her weaknesses as strengths. She’s a bitch.”

“대자연은 연쇄살인범이죠. 더 창의적이거나 따라올 자가 없어요. 하지만 다른 모든 연쇄살인범들 같이 대자연은 잡히고 싶은 욕망을 피할 수 없어요. 그리고 완벽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알아주는 사람이 없다면 무슨 의미가 있겠어요? 그래서 흔적(Crumbs: 빵가루, 헨델과 그레텔이 추적 단서로 빵가루를 남긴 것에서 비롯…)을 남기죠. 이제 어려운 부분은 증거로서의 이 흔적들을 알아보는 거에요. 이게 당신이 10여년의 세월을 학교에서 보내는 이유죠. 바이러스의 가장 잔혹한 면이 그 무장의 틈새로 밝혀지는거에요.  대자연은 약점을 강점으로 위장하는 걸 좋아해요. 정말 x년이죠.”

이 문단은 영화 ‘World War Z (2013)에서 좀비 바이러스의 근원지인 한국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하버드 대학의 바이러스 학자인 앤드류 파스바크 박사(Dr. Andrew Fassbach, Fictional Virologist at Harvard University)가 했던 말이다…


Part 5: Incomplete Sentences
part5a
Choose the correct answer

While the stock ________ the staff worked in the evenings.

Part 6: Error Recognition

part6aThere are four underlined sections in the text.  Select the one which is wrong.

There was plenty of blood, blood and bits of brown rotting flesh, but the only corpses we found were the pack mules. 

 plenty of blood
 opinion polls
 for
 environmental

Part 7A: Comprehension & Double Passage

part7a

email21. Where is the text from?

 A wedding invitation from a family member
 An advertisement for a worked muslin gown
 An email from a friend leaving the town
 A newspaper article about brain eating zombies
2. What does the service provide?
 Off-site staff to perform general office duties
 A site where several businesses can locate their offices
 Advice on how to make your business more professional
 Temporary staff for local businesses
3. The word on line 12 “affectionate” means?
 Polite
 Friendly
 Excited
 Happy

 

해설:

먼저 제시된 예문에 대한 해석을 보도록 하자…

친애하는 나의 헤리엇에게,

내가 떠난 걸 알았을 때 당신은 웃을거에요. 그리고 내일 아침 내가 없다는걸 알았을때 당신이 놀랄 생각에 나 역시 웃음을 참을 수가 없네요. 전 Gretna Green으로가요. 그리고, 내가 누구랑 가는지 당신이 추측할 수 없다면, 전 당신의 뇌가 좀비의 이빨 사이에 껴 있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군요. 제가 사랑하는 사람은 이 세상에 그 밖에 없고, 그는 천사이기 때문이죠. 전 그 없이 행복할 수 없어요. 그러니 손해라 생각하지 말아요. 제가 그들에게 직접 편지(이메일이겠지???)을 보낼때 그리고 제 이름 “Lydia Wickam(전자서명이겠지???)”을 싸인할 때, 더 깜작 놀랄 수록 좋기 때문에 당신이 원치 않는 다면, Longbourn에 제가 떠난다는 소식을 전할 필요는 없어요. 이게 얼마나 좋은 농담이겠어요? 웃느라 글을 쓸수가 없네요. 잘있어요. Foster 대령에게도 제 안부 전해주시고요.

Longbourn에 도착하면 제 옷들과 무기들을 보내야겠어요. 하지만 당신이 Sally에게 짐싸기 전에 제 수놓인 직물 가운에 있는 큰 손톱으로 할퀸 자국들은  좀 수선해달라고 해주었으면 하네요. 우리의 멋진 여행을 빌어주세요.

당신의 애정어린 친구,

Lydia Bannet

 

3. “affectionate”과 가장 비슷한 단어를 묻는 문제다…

Part 7B: Double Passage

좀비 메뉴얼

1  James’s email was sent to:

Mindy Jacques
staff who are attending a conference
visitors to James’s company
everyone in the company

2  Which of the following is true about the journey James has planned?

Delegates will take a different route on the return journey.
The delegates will arrive just after the conference starts.
The return journey is faster than the outbound journey.
The delegates will need to change trains on the outbound journey.

 

3  When did Mindy send her email?

Monday (17th March)
Thursday (13th March)
Friday morning (14th March)
Friday afternoon (14th March)

 

4  What is James likely to do after receiving Mindy’s message?

reserve a double room
buy another conference ticket
phone a taxi company
cancel a train ticket

해설

사실 꼭 시험때문이 아니더라도 TOEIC의 읽기 부분의 예문들은 제대로 익혀 놓으면 직장에서의 영어 사용에 도움이 될 지도 모른다… 위에도 살짝 적혀있지만, TOEIC은 Test of English for International Communication의 약자다…

((((;゚Д゚)))))))  무려 국제소통이라니!!!

그래서 그런지 TOEIC의 읽기부분을 보면, 매일 (영어를 사용하는) 직장에서 접할 수 있는 표현들이 다수 수록되어 있으며 그 종류 또한 다양하다… 특히 여기서 주목할 것은 이 비지니스 메모나 Email  같은 부분… 아… 이건 너무나 훌륭한 예문들이다… 당장 회사에서 써먹어도 될법한 문구들이 시험지에 그대로 녹아 있다… 영어로 비지니스 메모를 보내야 하거나 Email을 작성해야하는데 곤란해 했던 분들은 당장 토익 문제집을 하나 구입해서 자신의 컴퓨터 옆에 비치해도 좋을 것이다…

그나저나 올해 5월부터 토익은 새로운 유형으로 바뀌었다네… 이 시험은 경험상 한번 쳐볼지도 모르겠다… 음… 근데 그럼 이 게시물은 참 쓸데없군…

(;*´Д`)ノ  이 글을 끝까지 읽으신 여러분~ 우린 지금까지 다 헛짓했어요~

오늘의 콩짤

naver오늘의 콩짤의 주인공은 두구두구두구두구두구두구두둥!!!

)ノ  ‘Naver 어학사전!!!’

(;*´Д`)ノ 축… 축하해요~

‘Mass Drug Administration’은 ‘다량 의약품 관리국’이라고 번역하는 것 보다 ‘집단 의약품 투여’라고 보는 것이 맞다… ‘Administration’을 관리국으로 해석해서 벌어진 일인데, 물론 Administration이 ‘관리국’의 의미도 가지고 있지만 (예: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제약이나 백신의 ‘투여’라는 의미도 있으니 알아두도록 하자… 뭐… 전문용어이니 그럴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들지만… 자료원이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씩이나 되는데… Google검색 한번만 해봐도 이게 아니라는 걸 알텐데…라는 생각에 조금 아쉽기는 하다…

ლ(- ◡ -ლ)   음… 그래도 이건 뭔가 보건덕같아서 좋아…

끗…

-->

“TOEIC (Test of English for International Communication)” 언어를 가장 쉽고 빠르게 배울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 있을까 고민해 보았다… 물론 해당 언어를 모국어로 쓰는 국가에 가서 직접 부대끼는 것이리라… 하지만 우리에게 허락된 시간과 자본을 활용하여 외국어를 가장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배울 수 있는 방법은 과연 무엇일까??? 이런 고민을 하다가 찾아낸 영상이 있다… ((((;゚Д゚)))))))  ㄷ ㅐ… ㄷ ㅐ […]

Read More

Moo Beef Steak in Ho Chi Minh City

lonely planet

호치민은 늘 광찌로 가는 경유지 정도로만 이용하다가, 마침 호치민에서 미팅이 여럿 잡히게 되어 며칠간 머무르게 되었다… 언제나 그렇지만, 그 당시 호치민으로의 출장은 꽤 힘들고 다사다난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너무 힘든 가운데, 맛있는 거라도 먹자는 생각으로 호텔 로비에 주변 맛집에 대한 질문을 하였다… 그리고 갑자기 스테이크 좋아하냐는 호텔직원의 질문… 네… 정말 좋아합니다… 이번엔 진짜라고요… (ง ಠ_ಠ)ง […]

Read More

Three Days in Sidney

lonely planet

호주는 솔로몬 군도 경유차 여러번 와 보았지만, 시드니는 처음이다… 물론 여행을 위한 여행은 아니었고, 시드니에서 회의가 있어서 오게 되었는데, 이 게시물은 시드니에서 2박 3일에 대한 내용… 한가지 아쉬운 점은 핸드폰 배터리를 잘 관리하지 못해서 사진이 많지 못한 점… 더 솔직히 말하자면 바빠서 뭔가 사진을 찍을 만한 일조차 하지 못했다는 것… (ง˙∇˙)ว(ง˙∇˙)ว(ง˙∇˙)ว  젠장~ 젠장~ 젠장~  어쨌든 […]

Read More

Honest Burger in London

lonely planet

전날에는 효열이라는 놈을 만났다… 분명 만나서도 꽤나 맛난 것을 먹은 것 같은데도 이 효열이라는 놈은 영국에서도 햄버거를 추천해 주었다.  너란 놈은 나를 너무 잘 알고 있는 것이지… 효열이라는 놈에 따르면 영국에는 3대 버거가 있다고 한다… Five Guys Burger (아니 왜 이게 영국 3대 버거에 들어가는건가 십기는하지만… 영국 음식의 퀄리티를 보면 바로 수긍이 가기도…), Baron Burger, […]

Read More

American Burger in Dhaka

lonely planet

우리 효열이란 놈이 그랬다… 나의 힐링 음식은 햄버거라고… 이 녀석… 과연 매의 눈으로 관찰하였군…  ( ̄▽ ̄) 햄버거를 주제로한 그를 쓸때마다 강조하지만, 엄선한 재료로 만든 햄버거는 얼마나 멋진 음식인가???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이 어울어져 조화를 이루며, 이를 접시 포크 나이프 없이 간단하게 섭취할 수 있어 설거지 마저 필요없다… 그리고 잘 만들어진 햄버거를 한입 배어물었을때 나오는 그 육즙은 업무나 환경에서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