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데없이 멀티툴 참 좋아하는 내가 몇번이나 구입했다가 팔았다가를 반복했던 멀티툴이 있다… 보통 한번 써본 물건에 대해서는 그닥 욕심이 안나는 법이고, 신품을 구입했다가 중고로 파는 행위는 늘 차액이 발생하는지라 이는 “스뜌삣!”이 아닐수 없다… 하지만, 나의 이런 행동에는  누구나 들어보면 수긍할 수 밖에 합리적인 없는 이유가 있는데, 이 게시물에서는 바로 그 이유 대해 이야기 해보고자 한다… ~( ̄Д ̄)~  […]

Read More

Gus와  Bob은 1987년에 Chaps Pit Beef를 고속도로 한가운데 오픈했다… 그때는 전화도 전기도 수도도 없었다고… 그냥 소곡이와 햄, 소세지 등을 팔기 시작했고, 그게 의외로 잘되 (시간은 좀 걸렸다고…) 곧 전화와 전기, 수도를 갖출수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이 식당은 아직도 살아남아있다… 이것이 내가 이 은혜로운 곳을 경험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한 짧은 전설의 레전드… 이곳의 짧은 소개영상을 […]

Read More

오다이바까지 가서 건담의 아버지 RX-78을 영접하는 가문의 영광을 누렸지만… 약간은 늦은 시간이었기 때문에 오다이바 건담 카페에 들르지는 못했다… 뭐… 그래도 그 시간이었기에 주간과 야간의 건담을 모두 촬영할 수 있었다고 스스로를 위로해본다… 난 자기합리화 대마왕이니까… 어차피 크게 아쉽지는 않았던게,  건담 카페는 내가 일본여행에서 가장 기대하고 있었던 내 마음의 고향 아키하바라에도 있기 때문… 어떤 의미에서는 오히려 아키하바라 건담 […]

Read More

일주일간 일본 여행 중 우리다 도쿄에 체류한 시간은 약 이틀… 사실 이 빡빡한 스케줄에 오다이바까지 다녀오는 것은 그다지 쉬운일은 아니다… 우선 기본적으로 너무 멀어…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조건 오다이바까지 갔던 오직 한가지 이유!!! ლ(- ◡ –ლ)  바로 모든 건담의 조상님이라 할 수 있는 실물크기의 RX-78 보기 위함…  더군다나 이 건담은 내가 일본을 여행하던 시점에서 약 […]

Read More

남자 둘이 오타루에서 무엇을 할까에 대해 굉장히 고민을 많이 했었는데, 개인적으로는 의외로 큰 기대 하지 않았던 오르골 공장에서 큰 소득이 있었다…  오르골 공장을 둘러본 후에 향한 곳은 우리가 오타루에 온 본연의 이유인  엄청나게 은혜로운 카이센동을 판매하는 사와사키 수산… “Otaru Dnuki-koji” 그리고 한국사람들도 많이 오는지 한글로도 써있는, “데누키코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ヽ( ´ ▽ ` )ノ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