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Vietnam"

매일 같이 먹어대는 쌀국수에 질려버린 살짝 우리는 오늘은 밥을 한번 먹어보자꾸나…라는 생각으로 로안 누님이 강력하게 추천해 준 치밥집을 찾았다…는 사실… 우리는 먹는 것에 그다지 계획적이지 못하기 때문에 그냥 우리가 그러겠거니 생각해준 로안 누님의 배려… 어쨌든 그렇게 찾아 간 곳은 Quan An Danang이라는 별로 다낭스럽지 않은 곳에 위치한 작은 음식점… 그럼 가보자… 텨텨텨~ ヽ( ̄д ̄)ノ=3=3=3 그렇게 도착한 곳은 […]

Read More

이번에 베트남에 와서 쌀국수를 참 많이도 먹었다… 기본적으로 호텔에서 아침에 한 그릇 씩은 꼬박꼬박 챙겨먹었으니 말이다… 물론 가끔씩 점심 쌀국수 한 그릇 씩 해주는 것은 베트남에 물리적으로 존재하고 있는 예의이기도 하고… 그런데 이렇게 자주 현지식을 열심히 먹다보니 조금 피곤해 지기도 했다… 그무렵 일반 적인 베트남 음식점과는 조금 다른 맛의 베트남 음식점을 찾게 되는데… 이곳의 맛은 […]

Read More

베트남에 다시 왔다… 지난 번에는 다낭을 통해서 바로 동하로 들어갔었는데, 이번에는 수도인 하노이에서 잠깐 회의가 잡혀 몇 시간 동안 하노이 시내를 돌아다닐 수 있었다… (무려 짐과 함께!!!) 나답지 않게 국적기인 대한항공을 이용한고로 (생유베리감사!!!) 정오 즈음 하노이에 도착할 수가 있었는데, 협력기관과의 미팅은  3시에 잡혀있어, 중간에 몇시간이 뜨는 상황이 발생했다… ლ( `Д’ ლ)  근데… 도대체 나다운게 뭔데?!?!?! […]

Read More

포(Phở)라는 이름의 베트남 쌀국수는 당연 최고의 해장음식이다… 한국에도 이젠 베트남 쌀국수 식당이 즐비하지만 이것이 아직 일반화되지 않던 시절 미국에서 숙취 중 처음 베트남 쌀국수를 먹었을 때 나는 내 인생의 한편을 장식할 만한 신세계를 경험했고, 그 때 맛본 “Pho 75″의 쌀국수는 나에게 있어 세상에서 가장 맛있으며 그 후로 먹은 모든 쌀국수의 잣대가 되는 그런 존재로 남았다. Pho 75 […]

Read More

베트남은 뭔가 미국보다 프랑스의 문화의 영향을 많이 받은 나라인듯하다. 그 대표적인 사례 중  하나가 바로 식문화고,  프랑스와 베트남 음식의 퓨전을 가장 잘 설명해주는 대중적인 매개체는 바로 반미( Bánh mì)라고 할수 있다. (미국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뭐… 전쟁의 영향으로 그다지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만…) 반미는 문자 그대로는 “식빵”이라는 뜻으로 보통의 경우 바게트를 잘라 버터나 소스를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