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ekiology 101

지난번 뉴욕에 가서 못해본게 있다… 정말 미국땅을 밟아보지 못한 13년동안 꼭 해보고자 했었으나 바쁜 스케쥴을 소화하느라 못해본게 있다… (사실 다른 먹부림하느라고 잠시 망각한 것도 사실이다…) 그것은 바로 New York City의 Hot Dog Stand에서 Hot Dog 사먹기… 나는 정말 제대로 된 New York의 거리의 정말 제대로된 Hot Dog Stand에서 정말 제대로 된 아저씨가 파는 Hot Dog을 […]

Read More

한 2~3년 쯤 전부터 일이 많아지다 보니 자꾸만 잡았던 약속도 깜빡깜빡하고 할일도 까먹어서 빵꾸가 나기 일쑤였다. 그래서 늘 크리스마스 선물로 원하던 것이 바로 “비서”였는데, 가만 생각해보니 세계정복이 삶의 목표인 나는 비서보다는 Sidekick이 필요한 것 같다.  그러던 와중에 또 다시 비서… 혹은 Sidekick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게 되었고, 그 순간 얼마전 윤모이가 나에게 준 선물이 생각났다. 그래서… 개봉하기로 […]

Read More

요즘은 워낙 좋은 게임 콘솔들이 많이 나오지만 나의 유년기를 지배했던 비디오 게임은 “닌텐도”와 “세가”였다. 이 둘 모두 픽셀들이 홀연히 보이는 8 비트 게임들…그중에 나는 닌텐도파였고, “수퍼마리오 브로스 (Super Mario Bros)”라던가 “젤다의 전설 (The Legend of Zelda: 여기서 젤다는 공주의 이름이다. 주인공 이름은 링크. 헷갈리지 말 것.)” 류의 게임을 좋아했다. 물론 조금 더 먼저 나온 “아타리”라고 […]

Read More

조금이라도 심심한 순간을 못참기 때문에 가방안에 작은 레고 제품 한 두개 씩은 가지고 다니는 편이다. 지루할 때 꺼내서 조립하면 주변 사람들이 시선을 피하는 것이 아주 재미가 쏠쏠하다. 그렇게 요즘 한창 가지고 다니던 제품중에는 Lego 30189라는 작은 비행기가 있는데, 사실 이 제품은 준형이가 선물해 준 Lego 75059 AT-AT에 프로모션으로 들어가 있던 제품 (Lego 75059 AT-AT에 대한 […]

Read More

내가 좋아하는 제품들은 흔히 말하는 만번대의 소장가치가 있는 제품들이다 (누구나 그러하다!!!). 하지만 작은 비닐 봉지안에 들어있는 100피스 이하의 작은 제품들 역시 사랑하는데, 이는 언제든지 가방에 하나씩 넣고 다니는 경우 많다. 공공장소, 즉 카페나 도서관에서 심심할 때 하나씩 뜯으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덕력을 발산하는 것이지. 대부분의 경우 사람들은 “엄마, 저 아저씨 이상해…”라는 반응을 보이지만, 누군가가 같이 있다면,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