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ekiology 101

이것은 시간이 조금 지난 리뷰… 구입했을 때는 꽤나 만족감이 있었으나 오래 가지고 있지 못해서 아쉬움이 좀 남는 제품이다… 계속 가지고 있었으면 지금도 잘 쓰고 있을텐데…  검색해보니 발매된지 좀 오래되서 그런지 지금은 구하기 힘들고, 구한다하다라도 USB 2.0이라 아마 성격 급한 나는 뒷목잡고 쓰러질 가능성이 다분하다… 용량은 4GB… 당시로서는 꽤 큰 용량이었는데 내 기억으로는 가격도 꽤 나갔던 […]

Read More

그러니까 이것은  2009년 말의 이야기… 초등학교 이후 처음 접하게 된 레고인 Lego 7748 Corporate Alliance Tank Droid에 대한 포스팅이다… 첫 인상부터 말하자면 이 모델은 정말 못생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제품이 나에게 의미있는 건, 초등학교이후 처음으로 접하게 된 제품이기 때문… 줄어가는 나의 통장잔고를 생각하면 절대로 만나지 말았어야 할 제품인 것 같기도 하고… 그때 당시 분당 어딘가에서 방황하던 […]

Read More

지난번 뉴욕에 가서 못해본게 있다… 정말 미국땅을 밟아보지 못한 13년동안 꼭 해보고자 했었으나 바쁜 스케쥴을 소화하느라 못해본게 있다… (사실 다른 먹부림하느라고 잠시 망각한 것도 사실이다…) 그것은 바로 New York City의 Hot Dog Stand에서 Hot Dog 사먹기… 나는 정말 제대로 된 New York의 거리의 정말 제대로된 Hot Dog Stand에서 정말 제대로 된 아저씨가 파는 Hot Dog을 […]

Read More

한 2~3년 쯤 전부터 일이 많아지다 보니 자꾸만 잡았던 약속도 깜빡깜빡하고 할일도 까먹어서 빵꾸가 나기 일쑤였다. 그래서 늘 크리스마스 선물로 원하던 것이 바로 “비서”였는데, 가만 생각해보니 세계정복이 삶의 목표인 나는 비서보다는 Sidekick이 필요한 것 같다.  그러던 와중에 또 다시 비서… 혹은 Sidekick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게 되었고, 그 순간 얼마전 윤모이가 나에게 준 선물이 생각났다. 그래서… 개봉하기로 […]

Read More

요즘은 워낙 좋은 게임 콘솔들이 많이 나오지만 나의 유년기를 지배했던 비디오 게임은 “닌텐도”와 “세가”였다. 이 둘 모두 픽셀들이 홀연히 보이는 8 비트 게임들…그중에 나는 닌텐도파였고, “수퍼마리오 브로스 (Super Mario Bros)”라던가 “젤다의 전설 (The Legend of Zelda: 여기서 젤다는 공주의 이름이다. 주인공 이름은 링크. 헷갈리지 말 것.)” 류의 게임을 좋아했다. 물론 조금 더 먼저 나온 “아타리”라고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