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 75 in Virginia

길들여진 맛을 잊는다는 것은 참으로 힘든 일이다. 아니… 사실 그 “길들여진 맛”이란 것은 오랜시간을 걸쳐 서서히 변화하거나 영원히 기억에서 사라지지 않는다. 지금으로부터 약 15년전, 그러니까 아직 베트남 쌀국수라는 것이 우리나라에 들어오기전 나는 미국 Virginia Arlington에 위치한 한 식당을 찾았다. 정말 맛있는 것을 먹으러 가자던 나의 벗 태균, 일호와 성오는 아무래도 이 국수 안에는 마약을 넣는 것 같다며 나를 흥분과 걱정의 도가니로 몰아 넣었고, 유학 초창기 어린나이였던 당시 익숙하지 않았던 베트남 식당에서 상당히 긴장하면서도 처음 그 국물을 한입 큰술 맛보았을 때 느꼈던 그 맛을 나는 아직 잊을 수 없다. 우리나라에 베트남 쌀국수가 유행하기 시작하고 또 여러 식당들이 우후죽순 생겨 이제는 그닥 큰 감흥도 없어졌음에도 아직 이때 그 맛을 내는 곳은 단 한 곳도 존재하지 않는다. (사실 GW에 다니셨다던 사장님이 압구정 쪽에 같은 이름의 비슷한 맛을 내는 쌀국수집을 차린 적이 있으나 지금은 없어져 버렸다.) 이 복잡미묘한 Pho 75에 대한 애착은 그 당시 Washington DC 근처에 거주하며 나와 비슷한 경험을 공유했던 이들은 마찬가지 일 거라 생각한다.

1그래서 비가 주적주적 내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문을 열자마자 달려갔다. ᕕ( ᐛ )ᕗ Pho 75….

2이 얼마나 그리던 순간인가…

31721 Wilson Blvd, Arlington, VA 22209 이번 여행에서 신세진 Tony형이 Clarendon Blvd.에 사는 걸 알고 얼마나 기뻤는지!!! Wilson Blvd와 Clarendon Blvd.는 서로 수평선을 그리는 도로이다. 숙소에서 걸어서는 약 5분거리!!!

4저 네온사인의 몽환적인 색깔마저 옳다… OPEN이라는 글씨는 축복처럼 다가온다. 사실 연중무휴 아침 9시부터 저녁 8시까지 하는 곳이라…

6그간 많은 곳에서 맛으로 인정받은 식당이기도 하다.

7나도 모르고 있었는데 저 시계의 문향이 옛 베트남 공화국의 국기라고…

5식당내는 대략 이런 분위기…

8저 그릇 모양의 타이포 그래피마저 멋있다…

9현금만 받겠다고 당당하게 적어놓은 주인장의 패기좀 보소!!! Large Bowl로 1번을 주문했다.

10쌀국수도 쌀국수지만 이 연유 가득한 커피가 빠져서는 안되는 것이다… 순간 어떻게 마셨었는지 까먹어서 종업원에게 물어보아야만 했다. 영어를 잘 하지 못했어도 성심성의껏 가르쳐주신 아저씨께 감사해요오오오… 이거 전에 재우가 베트남에서 사온게 집에 어디 있을건데… 생각날때 해먹어야겠다…

11아… 그리고 아직 시차에 적응하지 못해 나른한 몸을 바로 각성시켜주는 달달한 맛…

12이 칠리 소스… 이거 휴대용 싸이즈로도 하나 나왔던데 구해야하나… 한창 좋아하던 시절에는 집에 구비해 놓고 피자를 찍어 먹기도 했었다. 도미노즈 딥디쉬 미디엄 페퍼로니 피자를 하나 시켜서 요거 찍어 먹으면 한판 다 먹어도 모자랐다. 그때 당시는 기숙사에서 우리 모두 1인 1판 하던 시절…

13드디어 다시 찾은 감동의 순간…향과 맛… 추억의 향과 맛… 그 주인공이 지금 내 앞에 있다…  ˃̣̣̥᷄⌓˂̣̣̥᷅

14아직도 정확히 기억한다. 나에게 적정량의 소스가 얼마나 되는지…

15그리고 고기 건더기는 이렇게 굴소스와 칠리소스를 수저에 뿌린 다음 찍어먹으면 되는 것이다!!!

16그리고 국수를 한수저 집어 추억을 씹는다…

IMG_0204간만에 보느느 추억에 흥분한 나… 뭔가… 양평이형 닮았다…

저 국물을 할 술 떠 입안에 넣으면 그 따끈함이 식도를 타고 내려오고 은근한 고수의 향이 코속에 스며들며 머리가 개운해 지면서 동시에  뱃속이 풀린다. 한마디로 최고의 해장음식인 셈… 나의 벗들의 말이 옳다. 확실히 이 국수에는 마약이 들어가는 것 같다. 지난 15년동안 나는 이 맛을 그리며 살았으니까… 그리고 맛과 함께 살아나는 15년전 3년이라는 시간을 차지고 하고 있는 이 도시에서의 추억들… 그렇다… 맛은 추억이다…

끗…

  • Pingback: 2014년 미국여행 정리… | dpfreak()

  • Pingback: 미국여행 정리 (2014) | dpfreak()

  • Pingback: Bun Cha Ta in Hanoi | dpfreak()

  • Pingback: Momofuku CCDC | dpfreak()

  • -->